본문 바로가기

나의 일상/먹는이야기

오뚜기 하이라이스 만들기(카레라이스와 다른점은?)


 

어제 산책하다가 아이가 이오를 사달라고 해서 마트에 들렀어요. 이오랑 오뚜기 하이라이스 가루랑 다른 재료를 사 와서 저녁으로 먹었는데 만들기도 간단하고 아이도 잘 먹어서 좋았습니다. 

 

※카레라이스와의 차이점은?

하이라이스는 카레라이스와 비슷해 보이지만 재료 자체가 다릅니다. 카레라이스는 강황 등 향신료를 바탕으로 만드는 반면, 하이라이스는 데미그라스 소스로 만듭니다. 직접 만들면 카레에 비해 조리 난이도도 많이 높습니다. 그래서 가정에서는 오뚜기 하이라이스 가루와 같은 분말 소스를 많이 이용합니다. 

오뚜기 하이라이스 만들기

■재료(4인분)

오뚜기 하이라이스 소스(가루), 돼지고기(등심) 200g, 양파 1개, 당근 반개, 감자 한 개, 물 700ml

하이라이스 재료 양파 당근 등
하이라이스 재료

1. 야채를 적당히 네모네모하게 썰어줍니다.

네모낳게 야채를 썰어요~
적당히 썰어주세요.

3. 식용유를 두르고 야채와 돼지고기 등심을 함께 볶아줍니다. 양파 먼저 볶으면 더 맛있지만 귀찮은 저는 한꺼번에 볶았습니다. 그래도 맛있어요! 건강에 좋다는 현미유를 사용했어요. 돼지고기도 잔뜩 넣었지요.

현미유 두르고 볶기다 볶은 사진
현미유를 두르고 야채와 고기를 볶습니다. 

4. 물을 붓고 재료가 모두 익을때까지 끓이다가 오뚜기 하이라이스 가루를 조금씩 넣고 풀어주면서 끓입니다. (케첩을 한 스푼 넣어야 한다던데 집에 케첩이 없어서 생략했습니다. ) 그리고 아기도 먹을 거라 가루 양을 조절하여 3/4 정도만 넣었습니다.  두 돌 때까지는 간을 전혀 안 했는데 피자 햄버거 빼고 다 먹이고 있네요. 뭐 너무 자극적인 음식은 자기가 안 먹더라고요.  소스가 걸쭉해지면 완성!

끓이는 사진완성 사진
물을 넣고 끓이다 가루를 조금씩 풀어주면서 끓입니다. 한꺼번에 가루를 다 넣으면 뭉치니까 조금씩 넣는게 좋아요.

5. 비주얼은 역시나 별로지만 31개월 아이와 엄마 아빠 모두 맛있게 먹었습니다~!

그릇에 담은 모습다먹은 사진
♡너무너무 맛있었어요♡

어느 나라 요리인가?

하이라이스(ハヤシライス)의 유래를 살펴보면, 일본에서 발생한 경양식의 일종이라고 합니다. 일본 효고현 이쿠노에서 개발된 음식이라고 하네요. 다른 가설로는 1870년대 중반 데이코쿠 호텔의 요리사가 개발했다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내용 출처: 나무 위키) 일본에서는 하야시라이스(ハヤシライス)라는 명칭으로 부른다고 합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카레라이스에 비해 호불호가 꽤 갈리는 음식입니다. 카레에 비해 밍밍하고 향이 약하기 때문인지 굳이 요리해먹는 사람도 별로 없는 것 같아요. 저는 토마토소스를 좋아해서 가끔 해먹는데요. 시판 소스중엔 오뚜기 하이라이스가 제일 맛있는것 같아요. 

 

반응형
그리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