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용한정보/강쥐이야기

강아지 털이 빠지는 이유는?


제가 우리 호순이를 키우면서 느낀 것 중 하나는 털이 정말 많이 빠진다는 겁니다.

처음에는 어디 아픈 줄 알았는데 알고보니 털갈이 시즌이 있더군요..

강아지에 대해 잘 모르시거나, 처음 키워보시는 분들은 강아지 털이 갑자기 많이 빠져서 놀라실 수도 있습니다. 


그렇다면, 강아지는 왜 털이 빠질까요? 


1. 털갈이 시즌

보통 강아지들은 봄과 가을에 털갈이를 하는데요.

봄에는 여름을 시원하게 보내기 위한 준비를 하고, 가을에는 겨울을 따뜻하게 보내기 위해 속털을 풍성하게 만드는 과정에서 여름의 짧은 털들이 빠집니다. 

강아지 털갈이는 정상적인 과정이므로 크게 걱정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2. 피부병이 발병한 경우

옴이나 곰팡이성 피부염에 걸린 강아지는 듬성듬성 털이 빠질 수 있습니다. 빠지는 털 사이로 검은 피부가 보인다면 동물병원에 데려가세요. 

(정상적인 털갈이의 경우 양 옆구리, 다리, 가슴쪽으로 서서히 빠지지만, 탈모나 모낭염에 걸린 경우 부분부분 털이 빠지고, 강아지들이 자신의 몸을 심하게 긁는 행동을 합니다. )


3. 출산 후 탈모 현상

사람과 같이 출산 후에 탈모 현상이 심해집니다. 

강아지를 임신한 경우 먼저 배의 털부터 빠지기 시작하며, 가슴 부근의 털은 전부 빠진다고 보시면 됩니다. 또한 출산 후 2개월 전후로 속털은 대부분 빠집니다.


4. 뜨거운 물로 목욕 시킬 경우

강아지의 피부는 생각보다 약합니다. 뜨거운 물로 목욕을 시키면, 약한 화상을 입게 되고 이때 강아지의 속털이 빠지는 경우도 생깁니다. 

목욕은 반드시 미지근한 물로 시켜주세요. 


5. 너무 자주 목욕을 시킬 경우

너무 자주 목욕을 시킬 경우 속털이 모두 빠져버릴 수 있습니다. 보통 2개월에 1회 정도가 적당하다고 합니다. 


6. 이미 빠진 털이 몸에 뭉쳐 있는 경우

모든 동물은 계절에 따라 털갈이를 합니다. 털이 많은 동물은 털이 많이 빠지고, 털이 적은 동물은 털이 적게 빠집니다. 

몸의 털이 이미 빠져서 뭉쳐 있다면 공기가 순환되지 않아 비듬이나 피부병에 걸릴 수 있습니다. 

꾸준한 빗질을 통해 털 속에 공기가 원활히 순환 될 수 있도록 해주세요. 또한 햇빛을 자주 보게 하면 비타민D가 생성되어 더욱 아름답고 윤기 있는 털로 가꿀 수 있습니다.


7. 유전, 선천적인 이유

다른 품종보다 털이 많이 빠지는 종이 있습니다.(닥스훈트, 치와와 등) 이런 종들일수록 적절한 빗질이 중요합니다. 


비교적 털이 안 빠지는 강아지 종류 

: 푸들(경험상 진짜 안빠져요..), 말티즈, 시츄, 비숑프리제, 요크셔테리어


보통 단모종보다는 장모종이나, 털이 꼬불꼬불한 애들이 털이 '덜'빠지는 것 같습니다. 

아예 안빠지는건 아니고 타 품종보다 덜빠지는 겁니다. 

강아지 처음 키우려는 분들이 참고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

 (물론 털이 안빠져도 생명체를 키우는건 각오와 책임감이 필요하겠죠..)


저희집 호순이는 진도(똥)견이라 폭풍 탈모입니다. 

진돗개(또는 유사잡종)키우려고 생각하시는 분이 계시다면..털 엄청 빠진다는 거 알고 계세요 ㅋㅋ

여름 직전, 겨울 직전 온 몸의 털이 죄다 빠진다고 보시면 됩니다.

해결 방법은.. 빗질을 자주 해줘서 미리 털들을 빼내주는 수밖에.. 없죠...


반응형
그리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