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28x90

분류 전체보기

(691)
건대입구 중식당 "금하" 건대입구 중식당 "금하" 건대동문회관 4층에는 "금하www.kum-ha.com"라는 중식당이 있는데요, 5만원짜리 상품권을 선물받아 오늘 다녀왔습니다^^ 25,000원짜리 세트(2인)를 시켜보았습니다. 우선 차와 기본반찬을 빠르게 세팅해 주시네요~차는 무슨차인지는 모르겠는데 맛이 좋았습니다. 첫번째 코스인 셀러드와 오늘의 죽입니다. 근데 직원분께서 설명을 안해주고 빛의속도로 가버리셔서 무슨죽인지 모르겠네요^^; 게살죽인가요... 유산슬입니다. 고소하고 맛있었어요. 제일맛있었던 칠리새우~살이 토실토실하고 참 좋았어요. 양념도 맛있구요. 라조기와 꽃빵입니다. 칠리새우가 워낙 맛있어서 그런가 제입맛엔 좀 비린? 마지막 식사입니다. 짬뽕과 볶음밥을 시켰어요~맛은 그냥 평범하구요~ 자극적이진 않네요~ 다먹고 마지..
로건(Logan,2017) 로건(Logan,2017)국내개봉/2017.03.01감독/제임스 맨골드출연/휴잭맨(로건/울버린), 패트릭 스튜어트(찰스자비에), 다프네킨(로라)개인적인평점/★★★★★ '로건'은 엑스맨 최고의 인기캐릭터이자, 휴잭맨이 연기하는 마지막 울버린 영화입니다. 휴잭맨은 한 인터뷰에서 이 영화에 모든걸 걸었다고 말했습니다.그런만큼 보면서 참 잘만들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판도라, 더킹, 그래가족을 연달아 봐서 더 그랬을수도 있겠습니다.)능력을 잃어가는 로건(울버린)은 리무진 운전기사로 일하며 퇴행성 뇌질환을 알고 있는 찰스를 돌보며 살고 있습니다. 그리고 자신과 같은 능력을 가지고 있는 어린 소녀 로라를 만나게 됩니다. 전쟁을 위한 살인병기로 키워진 로라는 로건에게 유토피아(에덴)로 데려다 달라고 하죠. 마블의..
그래,가족(My Little Brother,2016) 그래, 가족( My Little Brother,2016)개봉/2017.02.15감독/마대윤출연/이요원(수경),정만식(성호),이솜(주미)개인적인평점/별하나도 아까움 하.. 아무말도 하고싶지 않지만.. 혹시 이 영화를 볼려고 검색을 통해 들어오신 분이 있다면.. 감히 말씀드립니다만'그래,가족'은 쓰레기 영화이니 절대 보지 마시길...궁금하시면 영화관에서 보지 말고 나중에 다운 받아 보시길.. 물론 가족영화를 별로 안좋아는 나지만 우리 영화계에도 그동안 꽤 괜찮은 가족영화들이 많이 있었다. '집으로'라던가, '좋지 아니한가' 라던가..그런데 이 시대를 역행하는 영화는 대체 뭐란 말인가?영화를 못만들었으면 가만히라도 있지 네이버에 알바를 동원했는지 별점이 말도 안되게 높다.개연성도 없고 재미도 없고 감동도 없고..
지적 대화를 위한 넓고 얕은 지식-역사,경제,정치,사회,윤리 편(채사장) 지적 대화를 위한 넓고 얕은 지식-역사,경제,정치,사회,윤리 편채사장 지음 / 한빛비즈 이라는 팟캐스트로 유명한 채사장의 저서이다. 성인으로서 '지적인 대화'를 위해 갖춰야 할 역사,경제,정치,사회,윤리에 대한 기본 지식들을 한 권의 책으로 쉽게 풀어 놓았다. 비단 수준 높은 대화를 위해서 뿐만 아니라, 내가 어디에 서 있는지, 나의 입장은 무엇인지, 세상이 어떻게 돌아가고 있는지 파악하기 위해서라도 한번쯤은 읽어볼만한 책인것 같다. ..마지막으로 ④(내가 노동자이고, 보수를 지지하는 경우)의 판단이 조금 이상한데, 이 판단은 단적으로 어리석다. ④를 선택한 사람은 자본가에 비해 가난할 것이다. 그런데도 자신의 이익을 대변하는 진보 대신, 자본가의 이익을 대변하는 보수를 선택했다. 그것은 이익을 고려한 ..
더킹(The king,2016) 더킹(The king, 2016) 개봉/2017.01.18 감독/한재림 출연/조인성(박태수), 정우성(한강식), 배성우(양동건) 개인적인평점/★ 혼란한 시국을 틈타 한방을 노리는 영화. 이명박근혜의 얼굴이 나와 생기는 짜증은 덤이랄까.. 보고나서 런닝타임이 134분이라는 것에 또 한번 놀란 영화 (한 6시간은 본 느낌이 들 정도로 지루하다.) 연출은 다른 영화에서 감독이 좋다고 생각했던 장면을 짬뽕해놓은 느낌마져 든다. 과거로 돌아가는 연출과 총알이 관통하는 모습을 볼 때는 이게 2016년도에 맞는 영화가 맞는지 의심스러울 정도였다. 너무 촌스러워서... (관상을 만든 감독님이시던데.. 관상은 참 재미있게 봤습니다만, 이 작품은 좀 아닌것 같아요) 추가로 배우들의 연기마져 우울하다. 정우성 연기는 이 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