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돌e가 물고가는 호리병

 

이사를 하고 새 이불을 살때가 되어 인터넷 쇼핑몰을 몇일동안 전전하다

모노하우스에서 딱 마음에 드는 침구세트를 골랐다.

 

솔직히 인터넷으로 이불을 사는건 처음이라 걱정을 많이 했지만,

빠른배송과.. 무엇보다 상품 품질이 좋아서 만족스럽다.

 

무엇보다 사이트에 올라온 사진과 똑같아서 좋았다.

 

면 60수 아사원단을 사용했다고 되어있는데, 그래서 그런지 포근하고.

 

 

 

너무 화려하지도 않지만 디테일이 살아있는 디자인이라. 딱 내 취향^^

요새 덮기 딱 좋은 이불~~ 잠자리가 중요하다는데, 기분 좋은 예감이 든다.

 

 

 

 

 

신고

'나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완료]티스토리 초대장 배포(8장)  (17) 2016.12.05
[완료]티스토리 초대장 배포합니다~  (36) 2016.11.15
야근에 대한 생각  (0) 2016.10.30
보리차를 끓였다.  (2) 2016.10.26
루이보스티를 끓였다.  (0) 2016.10.15
[리뷰] 모노하우스 침구♡  (0) 2016.09.19

Comment +0